고려 최초의 과거 합격자는 최섬과 누구였나-과연 진긍인가?

익히 아는 대로, 고려사의 기록은 다음과 같다.

卷二 > 世家 卷第二 > 光宗 9> 5>

戊午九年[958] 夏五月 始置科擧, 命翰林學士雙冀, 取進士.

丙申[5.16] 御威鳳樓, 放枋, 賜崔暹等及第.

 

73 > 지 권제27 > 선거1(選擧 一) > 과목 1 > 과거장 >

광종(光宗) 9(958) 5월 한림학사(翰林學士) 쌍기(雙冀)가 지공거(知貢擧)가 되어 진사(進士)를 뽑았는데, 갑과(甲科) 최섬(崔暹) 2, 명경업(明經業) 3, 복업(卜業) 2명에게 급제(及第)를 내려주었다.

光宗九年五月 翰林學士雙冀知貢擧, 取進士, 賜甲科崔暹等二人, 明經三人, 卜業二人及第.

 

이로써 보면 진사에 급제한 사람은 최섬 외 1인인데 그 이름은 보이지 않는다.

 

나머지 1인은 묘지명에 보이는 진긍이다.

1186년 작성된 진광인묘지명(晉光仁墓誌銘)에 의하면,

故儒林郞檢校禮賔卿行試尙書兵部侍郞 賜紫金魚袋晋公墓誌銘

公之先赴自帶方鼻祖晋兢應鄕貢進士擧於光宗朝顯德五年擢甲第春官位至光文院少監..

공의 선조는 대방(帶方)으로부터 나왔는데, 비조(鼻祖) 진긍(晉兢)은 향공진사(鄕貢進士)에 응시하여 합격하고, 광종(光宗)대인 현덕(顯德) 5(광종 9, 958 )의 과거[春官]에 갑제(甲第)로 뽑혔는데, 벼슬이 광문원소감(光文院少監)에 이르렀다.

이라 하여, 진광인(晋光仁. 1126~1185)의 비조는 958년 과거에 합격한 진긍이다.


고려사등에 보면, 이 해(958) 실시한 최초의 과거중 甲科에 최섬(崔暹) 2인이 선발되어 있다고 되어 있을 뿐이어서 나머지 한명은 미상이었는 데 이 묘지명으로 그 이름이 晉兢임이 밝혀진 것이다.

 

이로써 보면, 최초의 과거 합격자 2(갑과)는 최섬과 진긍이다.

 

그런데 의문점이 있다.

진긍은 일체의 고려사에 그 이름이 보이지 않는다. 과거 합격자라면 관직에 진출했을 만도 한데 그러면 중용되어 아마 요직을 거쳤을 것이고 당연히 이름이 나와야 한다.

최섬은 약간의 이름이 나오기는 한다.

고려사 卷九十三 > 列傳 卷第六 > 諸臣 > 김심언 >

金審言, 靜州靈光縣人, 初從常侍崔暹學. 暹坐寐夢, 審言頂上出火, 氣屬于天心, 異之, 妻以女.

김심언(金審言. 미상-1018)은 정주(靜州) 영광현(靈光縣) 사람으로, 처음에 상시(常侍) 최섬(崔暹)에게서 배웠다. 최섬이 앉아 졸다 꿈을 꾸었는데, 김심언의 정수리 위에서 불이 나오다가 그 기운이 하늘 한 가운데로 붙으니, 이를 이상하게 여겨 자신의딸을 그에게 시집보내었다.

常侍는 정3품의 중서문하성 관직이다.

 

그런데 규장각의 登科錄에는 이와 배치되는 기록이 보인다.

光宗朝 戊午年[9] 급제자 명단으로,

進士 崔暹

趙昱 史作翌 父瞻 學士平章 橫城人 이라 적고 있다.

최섬은 동일하지만 진긍 대신 조욱이 보인다.

조욱은 인터넷에 찾아보면, 횡성 조씨(橫城 趙氏)의 시조이고, 평장사(平章事)를 지낸 조첨(趙瞻)의 아들이다. 조욱은 965958(광종 9) 고려에서 처음 실시한 과거에 장원급제하고, 한림학사(翰林學士)에 이르렀다. 품행이 깨끗하고 덕이 높았으며 광종 때 문하시중(門下侍中)에 올랐고, 횡성군(橫城君)에 봉해졌다.

=> [965년이 아니라 958년이다]. 여기서는 과거에 장원급제했다 되어 있지만 장원급제자는 최섬이므로(고려사 기록에 최섬의 이름만 보이는 이유이다) 이거는 뻥이지만 어쨌든 최초 과거 합격자로 조욱을 언급한다.

조욱은 고려사에 조익으로 보이는 데,

 

고려사 권73 > 지 권제27 > 선거1(選擧 一) > 과목 1 > 과거장 >

광종(光宗)15(964) 3월 한림학사(翰林學士) 조익(趙翌)이 지공거(知貢擧)가 되어 진사(進士)를 뽑았는데, 김책(金策) 및 명경업(明經業), 복업(卜業) 1명에게 급제(及第)를 내려주었다.

十五年三月 翰林學士趙翌知貢擧, 取進士, 賜金策及明經·卜業各一人及第.

 

이로써 보면, 조익은 964년 이전에 급제하였다고 볼 수 있고,

고려사--選場, 광종 9,11,12년의 과거 급제자 명단에는 조익은 보이지 않는다[장원이 아니었으므로].

-광종 9(958) 5. 한림학사(翰林學士) 쌍기(雙冀)를 지공거(知貢擧)2)로 임명해 진사를 뽑게 하고, 갑과(甲科) 최섬(崔暹) 2, 명경(明經) 3명 및 복업(卜業) 2명을 급제시켰다.

-113. 쌍기를 지공거로 임명해 진사를 뽑게 하고 갑과 최광범(崔光範) 7, 명경 1, 의업(醫業) 3명을 급제시켰다.

-124. 쌍기를 지공거로 임명해 진사를 뽑게 하고 왕거(王擧) 7명과 명경 1명을 급제시켰다.

-153. 한림학사 조익(趙翌)을 지공거로 임명해 진사를 뽑게 하고 김책(金策)과 더불어 명경업·복업에서 각 1명을 급제시켰다.

----------------------------------------------------------------------

등과록에는 113월의 합격자 이름으로 최광범외 徐熙도 보인다. 나머지는 고려사와 동일하게 장원 이름만 보인다.

조욱(조익)이 진긍이 아닌 이상, 고려 최초의 과거 합격자 2인중 최섬 외 1명은 누구란 말인가??




 

by Comte | 2016/06/06 11:23 | 역사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katnani.egloos.com/tb/317833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